노자키지마 섬의 취락터

신도의 성지였던 섬으로 개척 이주함으로써 공동체를 유지한 취락.

  • 2661views

‘노자키지마 섬의 취락터’는 잠복 기리시탄이 신앙 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해서 어떤 장소를 이주처로 선택했는지를 나타내는 4개 취락 중의 하나다. 19세기 소토메 지역에서 각지로 퍼져나간 잠복 기리시탄 일부는, 오키노코지마 신사의 신관과 우지코[신도(神道)의 신을 모시는 자]밖에 사람이 살지 않았던 노자키지마 섬을 적당한 이주처로 선택, 이주하고 신사의 우지코로서 신앙을 위장하면서 은밀하게 공동체를 유지했다. 금교령 폐지 후는 가톨릭으로 복귀하여, 노자키지마 섬의 중앙부와 남부 두 군데 취락에 각각 성당을 세움으로써 그들의 ‘잠복’은 끝을 맞이했다.

기본 정보

주소 長崎県北松浦郡小値賀町野崎島

SHARE

We use cookies on this site to enhance your user experience. If you continue to browse, you accept the use of cookies on our site. See our cookies policy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