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키 고분군 (いきこふんぐん)

지역
이키
테마
역사∙문화
  • 159views

고분이란 죽은 사람을 매장하기 위해 흙을 높이 쌓아 만든 고대 무덤입니다. 신분이 높은 사람이나 권력자를 위한 무덤으로 조성되었습니다. 이키섬에는 6 세기에서 7 세기에 걸친 고분군이 있습니다. 나가사키현에 있는 고분의 60%가 이키섬에 있는데, 에도시대의 문헌에는 섬 전체에 340 기 남짓 있었다고 하나 현재는 280 기가 남아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소로쿠 고분, 사사즈카 고분, 효제 고분, 오니노이와야 고분, 쓰시마즈카 고분, 가케기 고분의  6 기 수장묘는 이키 고분군이라 하여 국가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석실 내에서는 인물의 신분 계급과 당시 이키의 중요성을 상기시키기에 충분한 유물이 다수 출토되고 있는데 출토 유물은 국가의 중요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이들 고분의 축조에는 이키섬 이외의 세력이 관여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한 출토 유물에는 6세기 후반부터 7세기 전반의 대륙계 유물들이 다수 있기 때문에 이키 고분군은 일본의 정치 동향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세계와의 교류방식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입니다.
 이키 고분군은 일본의 문화・전통・역사를 이야기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것으로, 일본 유산으로 인정되어 있습니다.

음성 안내를 듣고 싶으시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기본 정보

주소 811-5544 長崎県壱岐市勝本町布気触323
주차장 주차장 있음
교통 안내 고노우라항에서 차로 15분

SHARE

주변 관광지


We use cookies on this site to enhance your user experience. If you continue to browse, you accept the use of cookies on our site. See our cookies policy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