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다케 신사 (オンダケジンジャ)

놀라운 파워 스폿!

  • 372views

100년 전만 해도 산 전체가 신으로 여겨져, 일반인은 들어갈 수 없었던 신성한 신사. 이키섬 최초로 신들이 내려온 곳이라 하며, 부지 내에는 200개가 넘는 돌원숭이가 나란히 장식되어 있습니다.
신사 뒤에 있는 바위는 컴퍼스의 바늘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 이상한 자기력을 확인할 수 있는 파워 스폿도 있습니다. 이 신사는 남성 역할로, 근처에는 여성 역할의 신사도 있어, 양쪽 모두 가면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음성 안내를 듣고 싶으시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기본 정보

주소 811-5466 長崎県壱岐市芦辺町箱崎本村触1678番地
전화번호 0920-45-1881(男嶽神社社務所)
문의처 0920-45-1881 온다케 신사 사무소 (요시노)
교통 안내 아시베 항에서 차로 약 15분
홈페이지 Tripadvisor

일본 신화에서는 이키섬이 생겼을 때 최초의 신이 이 곳에 내려왔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전에 이곳은 신성한 산이어서 신의 벌이 엄했기 때문에 고목조차도 가져가지 못했다고 합니다. 근처의 사람들조차도 들어가는 것이 허락되지 않아 산기슭에서 신에게 절을 했었습니다. 그런 만큼 받는 효험도 크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 신사는 다른 신사와 달리 돌원숭이를 봉납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원숭이는 일본어로 '사루'라고 하는데 이 신사의 신이 사루타히코이기 때문에 돌원숭이를 봉납하게 된 것입니다. 또한 ‘사루’ 라는 말은 ‘사라지다’ 라는 뜻도 있기 때문에 ‘병이 사라지고, 흉어가 사라지고, 흉작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염원이 담겨 있습니다.
돌원숭이 외에 돌소도 봉납하고 있습니다. 소의 번식을 기원하는 사람들이 돌소를 봉납했는데 점차 봉납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현재 돌원숭이 230 여개와 돌소 30 여개가 봉납되어 있습니다.

SHARE

주변 관광지


We use cookies on this site to enhance your user experience. If you continue to browse, you accept the use of cookies on our site. See our cookies policy for more information.